/ 동남아자료실 DB / 시사연구동향

시사연구동향

[앵커&리포트] 북미정상회담, 北도 싱가포르 선호…이유는?

작성자
sieas
작성일
2018-05-11 15:43
조회
78
입력 2018.05.07 (21:11) | 수정 2018.05.07 (22:20)뉴스 9| VIEW 17,759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판문점 평화의 집과 자유의 집을 북미 정상회담장소로 거론했죠.

제3국보다는 대표성이 있고 중요하지 않겠느냐고까지 밝혔습니다.

하지만 백악관 참모들의 반대로 다시 싱가포르 개최가 유력해졌다는 기사가 최근 이틀 사이 나오고 있는데요,

이번엔 또다시 미국의 유력 정치 인터넷 매체가 "비무장지대"에서 회담이 열릴 가능성을 전했습니다.

미국이 장소 발표를 미루면서 혼선이 빚어지고 있는 겁니다.

판문점이라면 북한도 반대하지 않을 거 같은데요, 싱가포르라면 어떨까요?

김경진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지난달 초, 북한 외무성 고위 관료들이 일주일 간 싱가포르를 방문했습니다.

대북 제재로 막혀 있는 경협 사업들을 점검하고, 재개 방안을 모색한 것으로 보입니다.

[조선중앙TV/4월 1일 : "최희철 동지를 단장으로 하는 외무성 대표단이 싱가포르를 방문하기 위해서 3월 31일 비행기로 평양을 출발했습니다."]

싱가포르는 공식적으론 북한의 여섯 번째 교역국이지만, 비공식으론 훨씬 더 밀접한 관계입니다.

지난 3월까진 무비자 입국이 가능해 외화벌이가 왕성했고, 무역 상사와 선박 회사가 다수 진출해 조직도 촘촘히 갖춰졌습니다.

북한 통치 자금을 담당하는 노동당 39호실도 한때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왕성하게 활동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역시, 싱가포르에 관심이 큰 것으로 보입니다.

리콴유 전 총리 당시 일당 독재 체제를 구축해 눈부신 경제 성장을 이끄는 등 배울 점이 많기 때문입니다.

[임을출/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 "자신들이 배우고 싶어 하는 경제 개발 성공모델을 가지고 있고, 또 미국과의 비핵화 대화가 진전될 경우 자본과 기술을 도입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평양에서 싱가포르까진 비행기로 6~7시간 정도 걸리는데, 김 위원장 전용기로 운항이 가능합니다.

또 치안이 좋아 경호도 다른 곳보단 용이합니다.

북한이 선호하는 평양과 판문점을 미국이 받아들일 수 없다면, 싱가포르가 차선책이 된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http://news.kbs.co.kr/news/view.do?ncd=3645778&ref=